'만추의 여인' 문정숙

그 유명한 영화 ‘만추’(李晩熙 감독)를 나는 보지 못했다.깊어가는 가을 의 공원,쓸쓸한 벤치.주변엔 낙엽이 딩굴고 또 바람에 우수수 지고...바바리 코트 깃을 올리고 벤치에 앉아 누군가 기다리는 우수에 젖은 여인.그가 기다 리는 사람은 끝내 나타나지 않는다.

‘만추’를 본 사람들의 가슴을 아직도촉촉하게 적셔주는 이 장면을 보지 못 한 것이다.이 영화가 개봉됐던 60년대에는 영화관을 자유롭게 출입할 수없 는 학생신분(게다가 한심한 ‘범생’)이었고 성인이 되고나서도 한참동안 한 국영화에 대한 불신이 컸던 탓이다.

그럼에도 이 영화의 주인공이었던 배우 문정숙(文貞淑)씨의 서늘한 눈매,우수 와 정열이 공존하는 독특한 분위기는 내 가슴속에도 뚜렷한 각인을 남겼다. 그가 출연한 영화의 스틸 사진만으로도 강렬한 인상을 안겨준 드문 배우였기 때문이다.‘7년만의 외출’에서 지하철 환풍구 위에 선 마릴린 먼로의 모습 도 강렬하지만 문씨의 경우는 뒷 모습을 담은 한 컷의 사진 만으로도 숨을 멈추게 한 미국의 현대무용가 마사 그레이엄과 더 닮았다고 할 수 있다.

새봄이 오는 길목을 ‘만추’의 여인이 떠나갔다.한국영상자료원이 6일부터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영상자료원 시사실에서 ‘문정숙 회고전’을 열려 던 참에 주빈이 개막식에 참석도 못하고 간 것이다.‘만추’의 여인에겐 그 것이 더 어울리는 모습일 수도 있겠지만 남은 사람은 그 뒷모습에 또 다시 가슴이 젖는다.문씨의 별세를 전하는 기사들은 그가 1927년 평북 선천에서 태어나 북한의 공훈배우까지 지낸 언니 문정복씨의 영향으로 연극무대에 섰 다가 영화에 데뷔해 300여편의 영화에 출연했다고 쓰고 있다.그러나 지난 80 년대 초 한 신문인터뷰에서는 400여편에 출연했다고 그 자신이 말한 것으로 나온다.데뷔작품도 52년 신상옥(申相玉) 감독의 ‘악야’와 56년 유현목(兪 賢穆) 감독의 ‘유전의 애수’ 등 각각 다른 기록이 뒤섞여 있어 혼란스럽다 .아직 체온이 느껴지는 스타의 기록이 이처럼 부정확한 것 또한 쓸쓸한 느낌 을 안겨준다.

기록에 무관심한 우리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워낙 많은 작품에 출연한 탓에 데뷔작을 그 자신 착각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그러나 생전에 그가 자신의 대표작으로 꼽은 작품이 ‘만추’가 아니라 같은 감독의 ‘시장’이었다는 사실은 흥미롭다.‘만추’는 홍성기(洪性麒) 감독의 ‘실락원의 별’‘애원 의 고백’,이강천(李康天) 감독의 ‘나는 속았다’,권영순(權寧純) 감독의 ‘흙’,이만희 감독의 ‘주마등’‘귀로’‘검은 머리’‘7인의 여포로’ 등 과 함께 “기억되는 작품들” 중 하나로 꼽았을 뿐이다.‘만추’도 ‘시장’ 도 네가필름이 없어져 버려 고인의 뜻을 헤아리기 어렵게 됐지만 그를 다듬 어 낸 이만희 감독처럼 그도 한국영화의 한 신화(神話)가 될 것은 분명하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
임영숙 대한매일 논설위원 ysi@kdaily.com
대한매일 2000.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