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의 봄

금강산에 다녀왔다.금강산 유람선 현대풍악호 선상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 한 길이었다.지난 98년 11월 금강산 관광이 시작된 이후 20여만명이 다녀온 곳을 뒤늦게 찾아가는 마음은 심드렁했다.일에 쫓기며 사는 사람들이 어쩌다 놀러갈 때 그러하듯이 출발 전날에야 대충 짐을 꾸리고 ‘국민관광 상품’ 이 되다시피 한 곳에 마지못해 소풍이라도 가듯 조금은 귀찮은 마음까지 지 니고 떠났다.

그러나 금강산은 그런 건방진 태도를 용납하지 않았다.그곳이 여느 산과 다 르다는 것을 우선 일깨운 것은 북측의 한 환경관리원이었다.첫날 구룡폭포 코스에서 만난 그는 “남북 정상회담이 잘 될 것 같으냐”며 먼저 우리 일행 에게 말을 걸어 왔다.“잘 될 것 같다”는 대답에 그는 “잘 안될 것”이라 고 말했다.금강산 유람선이 정박하는 장전항에,남북 정상회담 개최 합의가 발표된 후 남측에서 북측을 비방하는 삐라를 뿌렸다고 주장하며 남측의 태도 가 앞과 뒤가 다르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관리원이 ‘개인적인 의견’을 말할 리 없다는 생각에서 우리는 긴 장했다.지구상에서 유일한 냉전지대로 남아 있는 한반도의 냉전구조 해체의 단초를 열 것으로 기대했던 남북 정상회담이 준비접촉의 순조로운 진행과 달 리 숨겨진 암초에 걸리는 것이 아닌가 걱정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강산에도 어김없이 봄은 와 있었다.사파리 관광하듯 철조망에 갇힌 길을 달리는 버스에서 내다본 마을풍경은 흑백 사진처럼 회색 빛이었고 빈약한 들판에서 풀을 뜯는 소는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날 만큼 말랐지만 금강산은 역시 금강산이었다.산수유의 노란색이 빛을 잃어가는 대 신 진달래의 분홍빛이 신록의 첫 새싹과 함께 금강산을 천연색 사진으로 싱 그럽게 물들여 가고 있었다.먼 바다의 태풍 경보속에 배가 출항했는데도 금 강산의 날씨는 기가 막히게 좋아 상팔담의 비취색 물빛과 만물상의 웅장함을 한눈에 보여주었다.

금강산의 봄은 자연보다 사람에게서 더 따뜻하게 느껴졌다.우리를 긴장시킨 사람도 있었지만 등산로 곳곳에 남녀 2인1조를 이루고 서있는 북측 환경관 리원들은 대체로 부드럽고 친절했다.가파른 길에서는 관광객의 손을 잡아 부 축해 주고 금강산 계곡물을 물병에 담는것을 도와주기도 했다.심지어는 남성 관리원이 젊은 여성 관광객과 손을 맞잡고 함께 하산하며 “나는 푸른 잎이 될테니 너는 꽃잎이 되어라…”는 북한노래를 불러주기도 했다.남쪽의 관광 객을 안내하는 조장(북한에서 가이드란 영어 대신 사용하는 말)들과 그들은 오랜 친구처럼 다정했다.남과 북을 넘어 남녀간의 애틋한 마음도 아슬아슬하 게 오가는 듯했다.온정리 휴게소에서 파는 ‘섹스톤’을 비롯한 북쪽의 강장 제들마저 자본주의를 향해 열린 북쪽의 유연함으로 이해됐다.

남쪽 관광객들도 봄빛에 취한 듯했다.만물상 코스에서 마주친 50∼60대 아 주머니들의 대화 한토막.“참 대단하세요.망양대까지 오르시고”“이 나이에 언제 또 오겠냐 싶었지요”“통일되면 기차로 두어시간 거리라던데 또 오죠 뭐”“하긴 그때는 비행기도 다니겠지요”. 마치 통일이 금방 이루어질 듯 한 대화였다.그 아주머니들처럼 남북관계를 쉽게 생각하지는 않지만 우리 일 행도 봄빛에 취하기는 마찬가지였다.등산로 한켠에서 잠시 앉아 쉬는 사이 남쪽 할머니관광객으로부터 “북한 처녀들이신가”하는 질문을 받은 두 선배 는 내내 싱글벙글이었다.‘처녀’로 보였다는 것뿐만 아니라 ‘북한’사람처 럼 소박하게 보였다는 것에 즐거워했다.마지막날 평양 모란봉 교예단 공연 때는 남북이 한 마음이 되는 듯했다.

이렇게 서로 마음이 계속 오갈 수 있다면 아무리 돌출변수가 많은 남북관계 라 하더라도 언젠가는 풀리게 될 것이다.금강산의 봄이 초여름 평양으로 이 어져 북한의 들녘이 천연색 사진처럼 풍요로워지고,6월의 역사적 남북정상회 담이 성공을 거두어 알찬 결실을 이루기를 간절히 바란다.

------------------------------------
任英淑 대한매일 논설위원

대한매일 2000.05.03>
-------------------------------------
http://columnist.org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