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기 머시기... 짧게 씀으로써 오히려 더 선명하게 전달될 수도 있습니다.
서울칼럼니스트 모임 필자들만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목록 홈으로


2018/02/13 (11:21) from 175.124.97.55' of 175.124.97.55' Article Number : 217
Delete Modify 박연호 (ynhp@naver.com) Access : 467 , Lines : 20
허물을 줄이고자 하나
                           허물을 줄이고자 하나

                                박연호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ynhp

흔히 더 나은 삶을 원한다면 자기 자신부터 바꾸라고 한다. 그러나 말처럼 쉽지 않아 ‘세살 버릇 여든까지’라는 속담이 괜히 있는 게 아님을 절감하게 된다.

그럼에도 해낸 사람에게는 ‘비인간적’이라는 반어적 수사를 붙인다. 인간의 한계에 도전했다는 존경의 찬사다.

내 주변에 그런 사람이 두 분 있다. 한 분은 스포츠계 출신인데, 바위처럼 과묵하다. 20대 후반까지 말이 매우 많았다고 한다. 일마다 자기가 나서고 마무리 말까지 해야 직성이 풀렸다. 그러던 어느 순간 그게 다른 사람들을 몹시 괴롭힌다는 사실을 깨닫고 입을 다물었다.

또 한 분은 전직 고위공직자인데 인내심이 무서울 정도다. 그 인내력을 바탕으로 많은 난관 앞에서 상상 이상의 능력을 발휘해 왔다. 그분은 초등학교 때까지 화가 나면 누구에게나 물불 안 가리고 덤벼들었다. 버릇없는 외아들 그 자체였다. 그걸 스스로 고친 것이다.

성격 개조는 성형수술과 다르다. 외모와 달리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 재발의 여지가 많다. 특히 술에 취하면 실패하기 쉽다. 그러나 두 분은 두주불사임에도 초인적인 노력으로 재발을 막아왔다. 보통사람 경지를 넘어선 것이다.

장자(莊子)는 위(衛)나라 대부 거백옥(蘧伯玉)이‘나이 60을 살면서 60번 변화했다’고 칭송했다. 꾸준히 반성하고 노력하며 늘 자신을 바꾼 것이다. 공자도 거백옥 안부를 물으니 심부름꾼이 “우리 주인께서는 허물을 적게 하려고 하시지만, 아직 능하지 못하십니다. 夫子欲寡其過而未能也.논어 헌문 26장)”라고 대답하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자기 개조의 어려움을 잘 보여주는 사례다. 보통 사람으로서 쉽게 엄두가 나지 않는 일이다. 그러나 인간이기에 감히 엄두를 내야하고, 인간이기에 실패하더라도 포기해서는 안 되는 일이 바로 이것이다.

-아주경제 2018년 2월13일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