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9월 22일 칼럼니스트 COLUMNIST No.125
1999.09.19 창간 서울칼럼니스트모임 (Seoul Columnists Society) 주3~4회 발행
http://columnist.org
*지난호 보기 *누구나 칼럼 *의견함
시드니의 쾌거

고구려를 건국한 주몽(朱蒙)의 이름은 부여(扶餘)말로 선사(善射),
즉 ‘활을 잘 쏘는 사람’이란 뜻에서 왔다는 기록이 있다.한편 서양
의 전설적인 명궁(名弓) 로빈 후드의 이름은 오늘날 과녁에 꽂힌 화
살을 다른 화살로써 맞혀 갈라지게 하는 것을 의미하는 용어로 쓰이
기도 한다.활의 유형은 지중해형,몽골형,해양형 등으로 구분되는데
한국 고유의 국궁은 몽골형에서 유래된 것이고 양궁은 지중해형에서
발전된 것이다.

영국의 헨리 8세에 의해 스포츠화된 양궁이 유럽에서 미국을 거쳐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것은 1900년.그러나 1920년 이후 약 50년 동
안 사라졌다가 1972년 뮌헨 올림픽때 채택돼 오늘에 이르렀다.남자부
에서는 미국이,여자부에서는 한국이 최강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지
난 올림픽까지 미국 남자팀은 모두 6개의 금메달을 땄고 한국 여자팀
은 7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새천년 올림픽의 첫 금메달도 19일 양궁에서 따냈다.역시 여
자팀이 금메달뿐만 아니라 은메달·동메달을 한꺼번에 거머쥐어 2000
년 올림픽이 열린 시드니 하늘에 3개의 태극기가 나란히 펄럭이게 했
다.세계 최강팀의 당연한 성과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금·은·동메달
을 함께 제패하기는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12년 만의 쾌거다.
경제불안과 정치파행,의료계 파업 등으로 우울한 국민들에게 모처럼
시원한 소식을 전한 시드니의 여자양궁 선수단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
낸다.

더욱이 이번 양궁경기에서는 북한 선수가 4위를 차지해 ‘동이(東夷
)족’의 기상을 전세계에 과시했다.‘동이’는 흔히 ‘동쪽 오랑캐’
로 풀이되지만 최근 연구에 의하면 중국에서 ‘동이’를 오랑캐 개념
으로 본 것은 송나라때 중화(中華)사상이 형성된 이후라고 한다.‘동
이’의 ‘이(夷)’는 큰 활(大弓)을 의미하며 오랑캐가 아니라 활을
잘 쏘는 민족이라는 뜻으로 붙여진 것이라는 주장이다.그러나 ‘동이
족’의 자부심보다 더욱 값진 것을 우리는 이번 경기에서 얻었다.남
북 선수와 응원단이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하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
준 것이다.

시드니 올림픽이 개막되기 전 체육 관계자들은 “여자들만 믿는다”
고 말했다.한국 여자 선수들의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한
국 선수가 올림픽에 참가한 이후 얻은 총 109개의 메달중 여자 선수
들이 따 낸 메달은 32%(혼합복식 제외)인 35개에 불과하다.그러나 여
자 선수들이 본격 출전하기 시작한 21회 대회때부터 여자 선수들은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고 특히 단체전에서는 63%의 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선수들도 분발해서 남은 경기에서 많은 메달을 따 내기를 기대
한다.

------------------------------------
任英淑 대한매일 논설위원실장
대한매일 2000.09.21
-------------------------------------
http://columnist.org서울칼럼니스트모임

여기 꼭 보십시오.
양평의 역사 들쑤시기 '그해 오늘은'

(*읽으시는 때가 오후라면 다음 날 내용일 수 있습니다.)

[칼럼니스트]를 이메일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친구나 친지께도 권해 보십시오.

INFOMAIL로 받으실 곳
Email
구독 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