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1월 25일 칼럼니스트 COLUMNIST 제25호
1999.09.19 창간 SEOUL COLUMNISTS SOCIETY http://columnist.org
*지난호 보기 *방명록

희아의 자선음악회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李喜芽·15)양의 자선음악회가 23일 서울  여
의도 영산아트홀에서 열렸다.무대 조명이 꺼진 어둠속에서 행사 진행자의 팔
에 안겨 나와 피아노 앞에 앉혀진 희아는 조명이 밝아지기도 전에  ‘사랑의
기쁨’을 연주하기 시작했다.분홍색 원피스에 분홍리본을 머리에 꽂은  희아
양은 연주를 끝낸 후 피아노 의자에 앉은채 객석으로 몸을 돌려 생글생글 웃
으며  밝은 목소리로 인삿말을 했다.“이 연주회에서 모아진 기금은  저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여질 것입니다”

 선천성 1급장애인으로 양 손의 손가락이 두개씩만 있고 다리도 허벅지 윗부
분밖에 없는 희아양의 이야기가 그동안 신문·방송을 통해 널리 알려진 탓인
지 이날 연주회장은 보조의자까지 동원됐을만큼 만원을 이루었다.객석의  절
반이상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차지했는데 청소년들에게 인기있는 유진 박의
 연주가 2부 순서로 들어있기도 했지만 희아양의 인간승리를 교육적  측면에
서  아이들에게 보여주고자 한 부모들의 배려가 작용한 듯  싶었다.희아양은
‘은파’‘야생화’‘즉흥환상곡’등 8곡의 피아노 소품들을 연주했고 그 연
주는 한시도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하는 유치원생 청중들까지 조용히 숨죽이게
할 만큼 흡인력이 있었다.

 연주가 끝나고 희아양은 들어 올 때와 달리 밝은 조명속에서 당당히 걸어나
갔다.뒤뚱뒤뚱 무릎걸음으로.그러나 객석의 어떤 어린이도 놀라지 않았다.희
아양은 청중의 박수에 답해 다시 걸어 나와 앙코르곡을 연주했고 네손가락만
으로도 열손가락보다 더 잘 연주하도록 지도해준 자신의 피아노선생님  김경
옥씨의 손을 잡고 나와 소개하기도 했다.박수를 치던 청중의 가슴엔  따스함
이 차 올랐고 어느새 눈물이 고였다.

  희아양은 지금까지 수십여회 자선음악회를 열어왔다.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공개적인 자선 음악회는 1년에 한번 정도 갖지만 장애인 시설을 자주  찾
는다.“남을 돕지 않으면 희아가 필요한 일이 있겠어요.감사한 일이예요”독
실한 가톨릭 신자인 희아의 어머니 우갑선(禹甲仙·45)씨는 희아가 자선음악
회를 가질 수 있는 것을 오히려 감사해 한다.스물셋의 나이에 포병장교로 대
간첩작전에 참가했다가 총상을 입어 척추마비가 된 아버지 이운봉(李雲鳳·5
5)씨,막 간호학과를 졸업하고 이씨를 병원에서 만나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해 10년만에 희아양을 낳고 집안의 기둥역할을 해왔으나 최근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은 어머니.희아네 가족은 장애와 어려움이  겹쳤
지만 항상 웃음꽃이 가득하다.

 이번 음악회도 그 모습에 감동한 이십세기 폭스 홈 앤터테인먼트  코리아가
주선했다.폭스가 제작한 장편 애니메이션 ‘바톡’의 필로프역 목소리  연기
를 한 희아양의 출연료(매출액의 1%)도  희아네는 장학금으로 내놓았다.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나는 무엇을  했는가 부끄러운 질문을  하
지 않을 수 없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임영숙 대한매일 논설위원 ysi@kdaily.com
대한매일 2000.01.25
[딴 데서 본, 함께 읽고 싶은 글] 어깨 힘빼, 다쳐
서울칼럼니스트모임

[칼럼니스트]를 이메일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언제든지 해지하실 수 있습니다.
E-mail
구독  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