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78 ]칼럼니스트[ 2006년 4월 29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의견함|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
신문은 국어 교과서다
박강문 (대진대학교 통일대학원 초빙교수,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parkk


학생들에게 기사 작성 연습을 시키면서 보면, 신문이 나쁜 교과서 노릇을 하고 있다. 기성 기자들이 잘못 쓰는 것을 학생들이 따라 쓴다. 그래서 기자들에게, 그리고 기자들이 쓰니까 맞겠거니 여기는 사람들에게 몇 가지 예를 일러 주고 싶다.

요즘 뻔질나게 나오는 '사법처리'가 맞게 쓰이는 말일까.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에 대한 검찰의 사법처리 결과 발표가 임박한 26일 현대차그룹은 폭풍전야를 방불케 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부자의 사법처리 여부가 검찰총장의 고심만 남겨놓았다." '사법처리'는 사법부, 즉 법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이고, 판결로써 해야 할 일이다. 검찰이 해 버리고 나면 법원은 뭘 할까. 구속영장 신청할까 말까 한다는 이야기를 꼭 이렇게 어렵게 해야 하나.

관청이 쓰는 말을 그대로 기자가 받아써서 굳어 버린 말로는 지난 시절의 것이지만 ‘원천봉쇄’가 있다. 독재 정권이 민주화 요구 시위를 막던 때 걸핏하면 경찰 수뇌가 ‘원천봉쇄하겠다’고 으름장 놓는 말이 보도되었다. 기자들 스스로 기사 쓸 때도 별 생각 없이 썼지만, 따져보면 우스운 일이었다. 시위의 원천이 바로 독재정치였으니까.

선거철이 다가오면 '던지는' 사람들이 나온다. "오세훈 전 의원이 드디어 출사표를 던졌다." "통영에도 민주노동당 후보가 시의회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올해 갓 대학을 졸업한 20대 열혈청년이 출사표를 던졌다.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이 5일 정동극장에서 서울시장을 향한 ‘보랏빛’ 출사표를 던졌다."

'출사표'는 옛날 제갈공명이 출정하면서 임금인 유현덕에게 올렸다. 군대 끌고 전장에 나가면서 임금께 아뢰는 글을 적어 신하가 던질 수 있나. 이제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니까 국민에게 아뢰는 것으로 치더라도, 던지지 말고 공손하게 올려야 할 것이다. 낡아빠진 이 말은 다시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스포츠나 연예 기사에 흔하게 나오는 '유명세'는 '有名稅'다. '유명하기 때문에 당하는 불편이나 손해'를 뜻하므로 '유명세를 치렀다'고 써야 하는데도 기자들은 '有名勢'로 잘못 알고 '유명세를 탔다'고 쓰기 일쑤다. "지난해 김 감독은 꼴찌 후보 한화를 포스트시즌까지 진출시키면서 유명세를 탔다." "덕분에 그(김명곤씨)는 대통령과 총리에 이어 세번째로 높은 연봉을 받는 공무원으로 유명세를 탔다." 다음은 제대로 쓴 기사다. "안해경의 미니홈피가 해킹을 당하면서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비롯한 개인정보가 노출됐고, 개인 사진 1,800여장이 삭제됐다. 프리랜서 선언 후 드라마와 CF에서 승승장구하던 안혜경이 유명세를 톡톡히 치렀다."

 '사사(師事)라는 말도 자주 잘못 쓰인다. "유희경 전 이화여대 교수에게 복식이론을 사사했다." "루슬란 나크미비다 코치에게 발차기를 집중적으로 사사했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에게 지휘와 작곡을 사사했다." 모두 틀렸다.  '스승으로 섬겼다'라는 뜻의 '사사했다' 앞에는 목적어로서 사람이 와야 한다. 다음 것은 바로 썼다. "이씨는 이탈리아 요리학교를 졸업한 뒤 궁중요리 전문가 황혜성씨와 일본요리전문가인 구리하라 하루미 등을 사사했다."
가끔 '사사'(師事)를 '사숙'(私淑)과 혼동하기도 한다. ‘사숙’이란 ‘직접 가르침을 받을 수 없는 어떤 분을 늘 마음속에 두고 그 분을 본 삼아 스스로 공부하는 것’을 뜻한다.

쉬운 말인데도 틀리게 쓰는 것도 있다. 가령, “강원도내 택시요금이 10일부터 운송원가를 기준으로 평균 18.3% 인상된다.” 같은 예가 그렇다. ‘10일부터’라면 이날부터 날마다 또는 분초마다 평균 18.3%씩 인상된다는 뜻이 되고 만다.

신문은 기자 지망생뿐만 아니라 신문을 읽는 온 국민의 국어 교과서다. 기자가 자신도 잘 모르는 말을 쓰지 말고 쉬운 말로 기사를 쓰면 독자가 읽기에 좋다. 물론 쉬운 말도 잘 살펴서 바르게 써야 한다.

-서울신문 2006.04.29

서울칼럼니스트모임 http://columnis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