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67 ]칼럼니스트[ 2006년 3월 27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칼럼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섬진강 시인의 꿈

임영숙 (서울신문 논설고문,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ysi


<매화꽃 꽃 이파리들이/하얀 눈송이처럼 푸른 강물에 날리는/섬진강을 보셨는지요/푸른 강물 하얀 모래밭/날선 푸른 댓잎이 사운대는/섬진강가에 서럽게 서보셨는지요/해 저문 섬진강가에 서서/지는 꽃 피는 꽃을 다 보셨는지요/산에 피어 산이 환하고/강물에 져서 강물이 서러운/섬진강 매화꽃을 보셨는지요…>

 김용택 시인의 시 ‘섬진강 매화꽃을 보셨는지요’에 이끌려 간 것은 아니었습니다.그러나 섬진강 매화꽃을 보면서 시인의 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아름다운 꿈이었습니다.시인의 꿈은 ‘교환학교’와 ‘시인의 마을’을 만드는 것이랍니다.

 ‘교환학교’는 대안학교 같은 것입니다.도시 아이들이 농촌에서 1∼2년쯤 살면서 초등학교를 다니면 고향을 가질수 있으리라는 것입니다.시인은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전북 임실군 덕치면과 이웃면에서 35년째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그가 지금 근무하고 있는 그의 모교 덕치초등학교와 한때 근무했던 마암분교로의 등하교길은 섬진강을 따라가는 길입니다.봄 여름 가을 겨울,그 강길은 그의 훌륭한 ‘시인학교’였답니다.덕치초등학교나 마암분교에 1∼3학년 과정의 교환학교를 열고 싶다는 것이 시인의 꿈입니다.

 “진정한 교육,인간 교육을 하고 싶습니다.우리 시대에 정말 필요한 인간을 길러내고 싶습니다.지금 우리 교육은 아이들 개성을 살리는 교육이 아닙니다.중·고등 과정에는 대안학교가 있는데 초등학교에는 대안학교가 없습니다.학교시설을 제대로 하고 원어민 교사도 데려오고 은퇴한 외교관이나 음악가 화가들이 와서 봉사도 하고 어머니들살림집도 만들고 농사 지을 논 밭도 조금 마련하면 되리라고 봅니다.”

 ‘시인의 마을’은 자신의 고향마을 진메마을을 관광지가 아닌 사람사는 농촌으로 가꾸고 싶다는 꿈의 표현입니다.“어렸을 때 산에서 나무를 해 가지고 오다 강가에서 쉬며 징검다리에 엎드려 강물을 마셨고,여름이면 하루도 빠짐없이 강물에 몸을 담그고 살았다”는 그 마을과 강을 살리고 싶은 것입니다.

 40여 가구가 살던 마을에 지금은 10여 가구만 남아 허물어져 가는 빈집엔 잡초만 무성한데,옛모습 그대로 자연을 거스리지 않는 마을에 사람들이 편히 살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합니다.헌집을 고쳐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편히 사시다 돌아가시면 그 자녀들이 와서 살 수 있을 것이고 빈집터에 집을 새로 지어 예술인이나 농사를 짓고자 하는 사람들이 와서 살게 하면 마을이 살아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진메마을에 양옥이라곤 마을회관 하나 뿐이니 시멘트를 걷어내고 마을 앞 강을 생태하천으로 지정해 학교와 마을과 강이 함께 살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지난해 시인은 고향마을 주민들의 원망을 한몸에 받았습니다.댐을 막아 강물에 보트를 띄우고 민박집을 만들고 강둑의 풀꽃들을 걷어내고 장미꽃을 심겠다는 군청의 ‘말도 안되는 계획’에 반대했던 탓입니다.이제 많은 농민들이 농사를 짓기 보다 논 밭에 도로가 지나가고 댐이 생겨야 보상을 받을 수 있어 좋다고 생각한답니다.그래서 고향이 싫어졌고 마음속에서 피가 나도록 고향을 지우고자 했답니다.

 그러나 “모두 부서져 없어지기 전에 하나쯤은 남겨야하는 것 아니냐”며 다시 꿈 꾸는 시인의 모습은 어린아이처럼 천진합니다.섬진강 시인의 꿈을 우리의 꿈으로 실현시켜 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 서울신문 2006년 3월25일자

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