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60 ]칼럼니스트[ 2006년 3월 2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칼럼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
졸지에 파시스트가 되다
박강문 (대진대학교 통일대학원 초빙교수,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parkk


졸지에 나는 파시스트가 되었다. 그리고 뜻하지 않게, 나를 납치한 인질범을 두둔하는, 참으로 어리석은 자가 되었다. 황우석 교수에 대한 난도질 공격과 비난이 마땅치 않다고 여기고 있으며 같은 불만을 지닌 사람들의 집회에도 나갔는데, 어떤 분들의 분류에 따르면 파시스트나 스톡홀름 증후군에 휘말린 바보에 속하는 사람이 하는 짓이었다. 자신과 견해가 다르다고 해서 파시스트로 모는 것이야말로 더 파시즘에 가까운 행위가 아닐까 한다.

스톡홀름 증후군이라고 말하는 것은, 황우석 교수가 흉포한 인질범이고 그를 옹호하는 이들이 인질이라는 것이니, 그가 퍽 많은 사람을 인질로 잡고 있는 셈이다. 인질의 규모만 해도 역사적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런데, 인질 치고는 제 발로 모여드는 인질이 너무 많다. 스톡홀름 증후군 표찰을 함부로 붙이는 것은 선량한 다수의 인격을 모독하는 것이다. 황우석 옹호자들을 사이비 종교의 광신도라고 매도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나이 들면서 뉘우쳐지는 것이 있는데 지난 날 ‘관심’과 ‘아량’에 인색했다는 것이다. 남의 조그마한 잘못을 용서하지 못하고 매정하게 처리한 적이 있었다. 눈앞의 현상만 보고 그 뒤에 있는 것을 미처 헤아리지 못하였다. 또 남의 어려움에 관심을 두지 않아 적절한 도움을 주지 못한 적도 있었다. 조금만 관심을 가져 주었더라면 그 대상이 그토록 어려움을 겪지 않았을 텐데 하는 회한이 남았다.

‘줄기세포 사건’을 보면 너무도 안타깝다. 황우석 교수를 폭로하거나 조사하는 사람들이 좀더 ‘관심’과 ‘아량’을 지닐 수도 있었을 텐데 하는 생각에서다. 그랬더라면, 보도나 조사 보고가 달랐을지 모른다. 그랬더라면, 인터넷을 통해 결집하고 엄동에 주말마다 촛불 집회를 여는 사람들이 생기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과학적 검증에 ‘아량’이 들어갈 구석이 없다 해도, 살리자는 눈으로 보는 것과 죽이자는 눈으로 보는 것이 같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혹자는 국내 방송사의 고발과 대학교 자체 조사가 우리 자정(自淨)능력을 세계에 보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넘보기 어렵던 배아줄기세포 연구 선두 국가의 자멸(自滅)행위를 어이없어하며 반긴 것이 외국의 반응이다. 겉으로도 그랬는데, 속으로는 얼마나 비웃었을까? 나중에 우리가 땅을 치고 통곡하게 될 것이다.

황우석 그가 잘 생기고 언변이 능해 좋아하는 사람이 있겠고, 그의 인간애와 조국애에 반한 사람도 많겠으나, 지지자가 모두 단순한 황우석 개인 숭배자인 것은 아니다. 한 과학자에게 과도하게 적대적인 풍토에 분개하고, 그의 연구 성과를 부정함으로써 올 수 있는 막대한 국익의 상실을 걱정한다. 황 교수가 묶여 있는 동안 미국의 섀튼 교수가 특허출원하고 있는 것을 보고도 아무렇지 않다는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닐 것이다.

이번 줄기세포 사건에 대해, 서양문화권인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아무리 획기적인 과학적 결과물이라도 윤리성이 배제된 것이라면 결코 고려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하는 분이 있지만, 그렇지 않다. 국제적으로 이해가 갈리면 이야기는 다르다. 섀튼 교수가 징계되거나 언론의 집중포화를 받았다는 소식은 없다. 이 미국인 학자에게 씌워져야 할 윤리의 그물이 왜 그렇게 성긴가를 묻지 말라.

과거 영국의 신사도는 자국인끼리만 신사도였다. 일본의 무사도도 그랬다. 밖에서 자국의 이익을 추구하는 데에 ‘도’는 없었다. 대량살상무기 제조시설 유무를 확인하지 않고 미국이 이라크 공격을 서둘렀고 그 후유증은 심하다. 예나 이제나 국가간의 윤리란 이렇듯 허무한 것이다. 국익끼리 부닥뜨리는 정글에는 여전히 ‘도’가 없다.

방송사의 “국익보다 진실이 먼저다.”라는 말은 적어도 국제 문제에서만은 자폭하자는 말과 같다. 내가 파시스트가 되기라도 해서 이런 생각 하나? 국제간의 가장 큰 진실은 국익이다. 강국이 아니라면 더욱 소중하게 지켜야 할 것이 국익이다.

- 서울신문 2006.03.02 '열린 세상'

서울칼럼니스트모임 http://columnis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