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49 ]칼럼니스트[ 2006년 1월 16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칼럼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황우석과 미래만들기

임영숙 (서울신문 논설고문,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ysi

우리는 황우석 교수를 통해 장밋빛 미래를 만들고자 했다. 그가 만든 황금알을 낳는 거위, 즉 배아줄기세포 기술로 오는 2015년까지 연간 최대 33조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국가적 지원과 국민적 성원을 보냈다. 그러나 결과는 참담하다.

황 교수가 만들었다는 11개의 줄기세포는 모두 가짜로 밝혀졌다. 그가 주장한 ‘원천기술’도 의미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황 교수는 서울대 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반박하고 ‘무균돼지 줄기세포 수립’ ‘특수동물 복제 성공’을 주장하며 여전히 그가 장밋빛 미래를 열 수 있을 것처럼 말하지만 이제 그의 말은 공허하게 들린다.

서울대 조사위원으로 참여했던 한 교수는 황 교수의 ‘마지막 기자회견’이 있던 날 이렇게 말했다.“황 교수는 조사 당시 방금 전에 한 말을 금방 번복하곤 했다. 도를 넘는 정도였다. 연구 진행 과정도 얼마나 파악하고 있는지 의문이었다. 자신이 책임자로 있는 실험실이 아니라 마치 남의 실험실에 들어온 사람 같았다. 조사위원 중 누군가 실험실을 보고 ‘가난한 집 냉장고 같다’고 했는데 정말 전체적으로 너무 빈약하고 취약했다. 결국 황 교수가 ‘나는 CEO였다. 아무것도 몰랐다.’ 이렇게 하려는 전략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대한민국이 열광하고 세계가 놀랐던 과학자와 그 실험실의 실체가 그 정도일 줄은 조사위원들도 예상치 못했던 모양이다.

논문 조작만으로도 학자로서의 생명이 이미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황 교수에 대한 기대를 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왜 그럴까. 그를 사이비 종교의 교주에 비유하는 풀이도 있지만 그런 극단적인 경우보다 미래에 대한 꿈을 버릴 수 없는 이들이 더 많은 것 같다.“황우석 박사님, 당신은 대한민국의 희망입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생명공학입니다.”라는 광고문구에 담겼던 국민적 자부심과 희망을 버릴 수 없는 것이다.

그들은 황우석 교수의 추락을 자기 자신의 추락, 민족의 추락, 미래의 몰락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듯하다. 한국의 미래를 책임질 영웅이 사라졌다는 것에 불안감을 느끼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미래를 거짓으로 만들수는 없다. 거짓에 기초한 꿈은 미망이다. 미망에서 빨리 깨어나야 한다. 고통스럽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이번 사태로 드러난 우리 사회의 온갖 치부를 뼈를 깎는 마음으로 고쳐 나가야 진정 살 만한 미래를 만들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교육인적자원부가 앞으로 강화하기로 한 정직·신뢰 교육은 한때의 구호가 아니라 지속적인 실천으로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는 바탕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삶의 근본가치를 되돌아 보아야 한다. 생명과 인권을 무시한 기술발전, 경제발전을 추구할 것인가. 인간의 복제 가능성이나 그 도구화를 용인할 것인가. 그것을 통해 우리가 얻을 것은 진정 무엇인가 등에 대한 진지한 성찰이 필요하다.

뉴욕타임스가 지적했듯이 줄기세포는 자동차나 반도체가 아니다. 생명과학 연구를 단순히 삼성전자의 반도체 개발처럼 세계경쟁이 붙은 첨단분야의 기술개발 차원으로만 보아서는 안된다.

뉴욕타임스는 “황 교수의 몰락을 통해 한국은 생명과학이 산업정책의 야심에 휘둘려서는 안될 문제라는 것을 뒤늦게 깨닫기 시작했다.”고 썼지만 그 깨달음이 과연 널리 공유되고 있을까. 기술에 종속되면 인간성은 사라진다. 우리와 우리의 자녀와 손자가 가능한 최선의 삶을 누릴 수 있는 미래를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2006년 1월14일자 서울신문)

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