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32 ]칼럼니스트[ 2005년 11월 18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칼럼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
학교폭력 영화
이상일 (서울신문 논설위원,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bruce


“‘말죽거리 잔혹사’라는 영화 볼 만해요.”이렇게 이야기하자 한 미술계 원로가 바로 반박했다.“보고 싶지 않아요. 무엇보다 욕설이 너무 많다고 해서요.” 다른 인사가 거들었다.“너무 폭력적이고….” 한때 경제계 인사들의 모임에서도 심심치 않게 영화가 화제로 등장했었다.4년전 국산영화 ’친구’가 당시까지 기록적인 800여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무렵이었다. 문제 학생들의 우정, 그후 조폭이 된 친구들간의 살인을 다룬 ‘친구’는 공전의 히트를 쳤다.
그후 나온 학교폭력 영화 가운데 압권은 지난해의 ‘말죽거리 잔혹사’. 여기서 학생들은 조폭수준의 싸움을 벌인다. 소심한 주인공은 짝사랑하던 여학생이 떠난 후 허탈감에 시달리다 여러 명의 학교내 주먹들을 상대로 혼자 싸움을 벌이는 장면이 클라이맥스로 나온다.

한 국회의원이 지난 14일 “학생폭력을 미화하는 영화 등의 제작과 유포를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거론한 예가 ‘친구’와 ‘말죽거리 잔혹사’였다. 그러나 이 발언에 대한 비판이 적지 않자 “심의 과정에서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것이지 법을 동원해 표현의 자유를 막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런 발상은 영화가 폭력과 범죄를 부추긴다는 데 근거한다.‘친구’를 보고 고교생이 모방 살인을 한 사건이 보도됐었다. 한 네티즌은 “일본의 학원·폭력만화를 본떠 학생들이 ‘일진’이나 ‘지역연합’ 등을 만드는 것을 보면 (학생폭력 영화의) 규제 필요성도 있다.”고 밝혔다. 반면 영화는 단지 영화일 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영화를 보며 불만과 스트레스를 풀고 영웅심리를 대리충족할 뿐 현실과 착각하지 않는다는 것. 영화인들은 영화의 폭력 규제 발상은 창작의 자유를 제한할까 우려한다.

‘친구’와 ‘말죽’이 각각 수백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이 폭력성만은 아닌 것 같다. 탄탄한 구성, 리얼하고 복합적인 갈등구조, 빠른 스토리 전개 등이 할리우드 영화보다 나아서였다.‘클래식’ 등 고교생들의 사랑을 그린 수준높은 영화도 있다.‘잔혹사’라는 제목, 너무 많은 욕설, 상투적인 폭력이 싫어 국산 영화를 멀리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영화제작자들도 점점 고급화·다양화되는 한국 관객의 수준을 인식해야 한다.


- 서울신문 2005.11.17

서울칼럼니스트모임 http://columnis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