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14 ]칼럼니스트[ 2005년 9월 24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칼럼 | 의견함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중국의 미군 동상

임영숙 (서울신문 논설고문, 서울칼럼니스트모임 회원)
http://columnist.org/ysi

 
과문한 탓이었을까.중국에서 마주친 미국 장군 동상은 낯설었다.중국이 미군을 영웅으로 대접한다는 사실이 놀라웠던 것이다.중국의 경제성장이 앞으로 20년 이상 지속되도록 하기 위해  미국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바란다고는 하지만 이토록인가 싶었다.

 후난성 지장의 비호대 기념관(플라잉 타이거스 메모리얼)에서 마주친 동상의 주인공은 클레어 리 체놀트(1890∼1958) 장군이다.사실 그는 중국이 기억해야 할 사람이다.체놀트 장군은 2차대전중 퇴역 미 공군 조종사들로 구성된 비호대를 이끌고 전략적 요충지였던 지장에 와서 비행장을 만들고 일본군과 싸웠다.비호대의 활약으로 일본군의 보급은 끊겼고 서남지역 진공은 막혔다.결국 중국은 이곳 지장에서 일본의 항복을 받아 냈다.비호대 기념관은 이런 사실을 알리는 사진 자료와 미군이 쓰던 무전기,군복,일상용품들을 전시하는 한편 당시 희생된 비호대원들의 명단을 기념관 벽에 새겨 놓았다.

 중국은 이달 초 지장에서 국제평화문화축전과 비호대 기념관 개관 기념식을 갖고 항일전쟁 승리 60주년을 크게 자축했다.지장 비행장 잔디밭에서 열린 국제평화문화축전에는 비호대를 비롯한 2차대전 연합국 노병들과 중국의 노병들,일본의 항복을 받아 낸 관련증인들,주중 외교사절 등이 초대됐다.2차대전중 아이젠하워 장군의 미군 상륙작전이 이루어졌던 프랑스 노르망디의 시장도 자매도시의 축제에 참가했다.

 20여명에 이르는 이르는 비호대의 노병들은 당연히 가장 큰 환대를 받았다.그들은 행사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당시 군가를 부르며 감회에 젖었다.비호대 노병들의 군가 합창이 끝나자 중국의 유명가수는 당시 유행하던 노래라며 그들을 향해 ‘유아 마이 선샤인’을 열창했다.

 이런 정경은 흡사 미국이 중국을 해방시킨듯한 느낌을 갖게 했다.중국과 미국의 협력관계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겠지만 낮은 자세로 실리를 추구하는 화평굴기(和平*起)전략은 그토록 철저했다.

 유일 초강대국 미국과 미국이 위협을 느낄만큼 커져가는 중국의 관계는 미묘하다.지장 축제 직전에 열린 제5차 한·중 지도자포럼에서 중국의 ‘제2외교부’로 불리기도 하는 외교학회 회원들은 미국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을 토로했다.회원들의 대미비판 수위가 높아지자 루추텐 회장이 나서서 “하나 하나 따지면 불만이 많지만 중국은 미국의 동북아 지역에서의 이익을 고려해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미국의 냉전의식을 누그러뜨리고 우호국으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정리해야 할 정도였다.

 공교롭게도 지장으로 가는 비행기 옆자리에 앉은 미국 외교관은 양복 깃에 두나라의 우호 친선을 상징하는 배지를 달고 있었다.성조기와 오성홍기가 교차한 모양의 배지였다.그는 베이징 미국 대사관에 근무하는 대부분의 외교관들이 이 배지를 달고 다닌다고 밝혔다.한국의 미국 대사관에도 태극기와 성조기를 교차한 배지가 있지만 기념품으로 주로 나누어질뿐 미국 외교관들이 옷에 착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냉전을 넘어 한반도 평화체제의 단초를 열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6자회담의 9·19공동성명 채택은 미국과 중국의 협력으로 가능했다.미 중 관계와 동북아 질서 또한 큰 변화의 흐름을 타게 될 것이다.역사의 한 흔적으로 잊혀져가던 맥아더 동상이 새삼 상징성을 부여받고 극단적인 대립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우리 사회가 더욱 안타깝게 느껴진다.

    - 서울신문 2005.09.24

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