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206 ]칼럼니스트[ 2005년 9월 3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딴글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칼럼 | 의견함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어느 독립운동가의 딸

임영숙 (서울신문 논설고문)
http://columnist.org/ysi

 
독립운동가의 딸인 김순희씨(72)에게 지난 8월은 우울한 달이었다.광복 60주년이라지만 아버지가 독립유공자로 인정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가였던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해 보훈처에 관련자료와 탄원서를 냈으나 ‘해방이후 행적 불분명’이란 이유로 포상 대상에서 탈락됐다는 통고만 받았다.

 “심사위원님들께서 이 글을 읽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저는 고 김유성씨의 5녀로 김순희라고 합니다.…1996년 6월 6·10만세 운동 70주년 기념학술회의가 열린 세종문화회관에 가서 책자에서 아버지 성함을 발견하고 감사하였습니다.…2004년 9월 신문에서 보훈처 포상보류 좌익 항일운동가 113명의 명단에서 아버지의 이름을 보고 고민하였습니다.…제 나이 이제 72세로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내 살아생전에 아버지 명예회복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이 글을 올리니 살펴봐 주십시오.”

 김 할머니가 지난 봄 탄원서와 함께 심사위원들께 올린 글은,김 할머니의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2년전 “내가 언문이라도 쓸 줄 알면 내 살아온 이야기를 책으로 쓸텐데…”하며 딸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신의 어린시절 기억을 살려 쓴 것이다.그래서 이 글은 아버지 어머니께 올리는 편지로 시작된다.“…이제 아버지 보다 더 나이를 먹어버린 딸이 되었습니다.두분의 애틋한 사연과 통한의 세월들을 저의 가슴속에 묻은지 43년이 지났습니다.…애국가만 흘러나오면 나는 아버지를 느낍니다.가슴으로 온 몸으로 나라를 사랑하셨던 아버지를. 사랑합니다”

 이 글에 따르면 김 할머니의 아버지 김유성씨(1893∼1950)는 집안의 노비를 풀어주고,6·10만세와 조선공산당 사건으로 3년 반 옥고를 치르고,광주학생운동의 발단이 된 사건으로 체포돼 부당한 구타를 당하는 한국인 학생의 구명운동을 펼치고,창씨 개명을 거부해 초등학교에서 무기정학 당했던 딸이 중학교에 진학하지 못하자 링컨 대통령의 사례를 들어 위로해 주고,거지를 집안에 들여 따뜻한 밥과 국을 소반에 담아 대접하고,허백련 김철 신익희 선생과 교분을 나누며 시조창과 판소리 서예 등을 즐기고,보도연맹에 가입했다가 죽을 고비를 넘기고,6·25때 잠시 인민위원장을 맡았으나 경찰과 군인 가족을 보호하다가 회색분자로 몰리고,자식들에게 정치에 관여하지 말것을 유언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더 나은 세상을 꿈 꾸었던,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고자 했던 한 낭만적인 민족주의자의 모습을 따스한 체온과 함께 전해주는 글을 읽으며 글 쓰기의 중요성을 새삼 다시 생각해 본다.님 웨일즈가 ‘아리랑’을 쓰지 않았다면 저 강인한 지성과 뜨거운 가슴의 혁명가 김산(1905∼1938·본명 장지락)을 지금 우리가 기억할 수 있었을까?

 파출부로 일하며 살고 있는 김할머니는 “평생 욕심없이 지내왔는데 아버지 명예회복을 바라는 마음에 처음 욕심을 가져보았다.독립유공자 인정은 못 받았지만 내 죽으면 아무도 기억못할 아버지 어머니 이야기를 글로 써서 후손들이 알게 되었으니 이제 여한이 없다”고 말한다.

 개인의 기억이 모이면 역사가 된다.특히 이념,주체,노선 등 다양한 특징을 지닌 우리 독립운동사의 온전한 복원을 위해서는 더 늦기전에 그 시대를 산 각 개인의 기억들이 기록돼야 한다.제2,제3의 김 할머니가 등장하기를 기대하며 그들의 소박한 소망이 실현되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

    - 서울신문 2005.09.03

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