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128 [칼럼니스트] 2005년 1월 12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거시기머시기 | 손님 칼럼 | 배달신청 | columnist.org(홈) |
개도 사람도 사회화 시기를 놓치면 안된다
김소희 (동물 칼럼니스트)
http://columnist.org/animalpark


사회화 시기는 개를 비롯한 동물뿐만 아니라 인간에게도 적용된다.

1996년 나이지리아의 깊은 숲 속에서 사냥꾼 하나가 정체모를 생명체를 발견했는데, 알고 보니 네 살쯤 된 인간의 아이였다. 벨로라고 이름 붙여진 그 아이는 생후 6개월경 숲에 버려져 2년반 동안 침팬지들에게 키워진 것으로 밝혀졌다. 벨로는 침팬지 울음소리를 내고, 네 발로 걷는 등 침팬지 특유의 행동을 했다. 현재까지 한 고아원에 격리, 보호되고 있는데, 아무리 가르쳐 주어도 인간의 말을 하지 못한다고 한다. 또래 아이들과 어울리기를 꺼려하는데, 철창에 갇혀있는 침팬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자료를 보여주면 침팬지 소리를 내며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고…

세계적으로 '정글북'의 모글리처럼 늑대 무리에게 키워진 아이들도 많은데, 대표적으로 카말라와 아말라가 있다. 이 두 여자아이는 네 발로 걷고, 늑대들과 하울링(늑대들의 울부짖는 소리)을 통해 의사소통을 했으며, 무엇이든 코를 들이대 냄새부터 맡고 겁이 나면 이빨을 드러낸 채 으르렁댔다.

1970년 미국의 “제니 사건”은 더 처참하다. 발견 당시 열세 살이던 제니는, 정신 나간 친아빠가 적어도 10년 이상을 방 안의 유아용 변기 의자에 묶어놓아, 갇힌 채 살다가 구출되었는데, 그 나이가 되도록 딱딱한 음식을 씹지 못하고, 제대로 걷지도 못하며, 항상 눈의 초점은 저 먼 곳을 향해 있었다. 화장실도 가릴 줄 몰랐고, 세상의 모든 자극에 무관심했다. 수많은 전문가들이 노력 끝에 그녀는 많은 것을 배우긴 했지만, 결국 정상인이 되는 데는 실패했다.

이야기가 잠간 옆길로 빠진 것 같은데, 개를 비롯한 많은 동물들에게 사회화 시기를 올바르게 보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강조하기 위해 예를 들었다. 아무런 자극도 없는 척박한 환경 속에서 태어나서 자라는 일부 동물원의 동물들이 과연 동물답게 정상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 어쩌면 무늬만 동물일지도 모르겠다.

- KTF 드라마클럽. 2005.01.12

서울칼럼니스트모임 http://columnis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