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071 [칼럼니스트] 2004년 9월 24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손님 칼럼 | 의견함 | 배달신청/해지 | columnist.org (홈) |

숲이 있어야 삶도 푸르다


이규섭 (칼럼니스트, 시인)
http://columnist.org/kyoos

릴케는 '여름이 위대했다'고 노래했지만, 지난 여름은 무더위의 기승이 위대했다. 10년만이라는 찜통더위와 열대야에 시달리며 여름나기가 무척 힘들었다. 여름이 무덥고 겨울이 포근해진 기후변화는 지구온난화가 가장 큰 원인이지만, 환경오염과 난개발로 숲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삭막한 빌딩 숲에 가린 도시에 시원한 나무그늘 조차 제대로 없으니 더위를 피하기란 여간 짜증스러운 게 아니다. 몇 년 전 미국 뉴욕 도심에 위치한 센트럴파크를 둘러보며 부러워한 적이 있다. 드넓은 잔디밭에 반나(半裸)의 시민들이 일광욕을 즐기고, 조깅과 낚시를 하는 모습은 마천루의 숲에 가린 거대한 도시 뉴욕의 오아시스와 같다.

올 여름 무더위에 시달리다보니 집 부근에 있는 근린공원의 고마움을 절감했다. 아스팔드를 녹일 듯한 불볕더위 속에서도 공원에 들어서면 공기부터 상큼하다. 녹색 그늘에 앉아 매미소리를 듣고 있노라면 이마에 송글송글 맺힌 땀방울이 어느새 사라진다.

사진설명 : 아침햇살이 물빛으로 번지는 고척근린공원 조깅코스

야산과 시유지를 이용하여 조성한 고척근린공원은 3만여평으로 면적이 꽤 넓다. 아침마다 800여m의 조깅코스를 돌기도하고, 저녁엔 산책을 즐긴다. 나무와 숲과 그늘시렁과 정자, 벤치는 주민들의 쉼터다. 공원 안에는 축구장, 테니스장, 야외무대에 도서관, 스포츠센터까지 있어 복합문화공간으로도 손색이 없다.

도심곳곳에 짜투리 땅을 이용해 소공원을 조성한 곳이 늘었고, 지자체마다 생태공원조성이 활발하다. 환경단체는 한발 더 나아가 '야생동물이 찾아오는 풀빛마을 만들기'운동을 펼친다. 도심에 녹지를 확보하고 학교나 마을에 숲을 조성하여 야생동물과 새들이 찾아온다면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풀빛세상이 될 것이다.

집을 나서면 숨쉬기조차 두려운 것이 도시환경이다. 봄철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황사로 호흡의 곤란을 느끼고, 자동차 배기가스와 미세 먼지로 뒤덮인 대기오염에 숨이 턱턱 막히니 나무와 숲이 더욱 그립다. 숲 그늘에 앉아 나무가 토해내는 피톤치드의 향기를 맡고 나뭇잎을 스치는 바람소리만 들어도 세상근심을 잠시 털어 내는 여유가 생긴다.

공원과 녹지는 시민을 위한 휴식공간과 도시미관을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삶의 질 향상에도 보탬이 된다. 흙에서 땀을 흘린 뒤 나무그늘에서 쉬어 본 사람만이 숲의 고마움을 안다. 맨발로 땅을 밟고 걸어 보거나 나무숲에 앉아 심호흡을 하면 자연의 에너지가 온 몸으로 퍼지는 기운을 느낀다. 흙은 뿌린 대로 씨를 거두고, 숲은 삭막해진 우리의 삶을 푸르게 하는 생명의 힘이다.

- <한국4H신문> 9월 15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