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1055 칼럼니스트 2004년 9월 1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손님 칼럼 | 의견함 | 배달신청/해지 | columnist.org(홈) |

당신의 진짜 나이는 몇 살?

이 재 일
http://columnist.org/netporter

만약 당신의 생일이 1963년 12월31일이라면, 나이는 몇 살인가. 틀림없이 42살이라고 말할 것이다. 2004년인 올해로 태어난 지 41년(?)이지만 세상을 보자마자 한 살을 먹게 되니까 그런 계산을 하게 된다.

정말 42살일까. 갸우뚱해지지만 현실적으로는 그렇게 통하고 있다. 하나씩 체크해보자. 1963년생은 42세, 1973년생은 32세, 1983년생은 22세, 1993년생은 12세가 된다. 그렇다면 2003년 12월31일생의 나이는? 물론 2세가 돼야 하는데, 무언가 이상해진다. 아니, 태어난 지 겨우 8개월만에 2살이라니…. 그렇다면 당신이 태어난지는 40년 8개월이 됐으니까 진짜 나이는 40살이 되는 셈이다.

애매한 숫자개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을 화나게 하는 일이 있다. 바로 '일제 36년'이라는 표현이다. 이런 표현은 신문, 방송, 소설 등 어느 곳에서든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우리나라가 일본에 강점된 것은 1910년 8월29일이었다. 그리고 광복을 찾은 것은 1945년 8월15일이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얼마 동안 일본의 지배를 받았다가 해방이 된 것일까.  

단순한 계산법을 써서 1945에서 1910을 빼면 35가 된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일제35년'이라는 말은 거의 안 쓴다. 귀와 입에 익은 것은 '일제 36년'이다. 그렇다면 36년이라는 계산은 어떻게 해서 나왔는가. 1910년과 1945년을 기간에 관계없이 각각 한해로 계산을 하니 햇수로 36년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우리나라가 강제로 합방된 1910년 8월29일부터 해방이 된 1945년 8월15일까지의 기간은 정확하게 말해서 만 34년 11개월 14일이다. 36년은커녕 35년이 채 안 된다. 그런데도 '일제 36년'이라니 이런 망발이 어디 있다는 말인가.

아테네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에서 우리나라가 '올림픽 5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이 경기를 중계하던 어나운서는 "우리나라 여자양궁이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20년 동안 정상을 지켰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나운서가 말한 20년은 엄밀히 따지면 잘못된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1988년부터 2004년까지의 기간을 계산하면 16년이 된다. 그래서 "16년 동안 정상을 지켰다"고 해야 옳다.

어쨌든 '일제 36년'은 용납할 수 없다. 35년에도 못 미치는 기간을 36년이라고 말하는 것은 우리민족에게 저지르는 '죄악'이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당시 식민사관에 젖은 역사학자들이 그렇게 이름 붙였던 같지만 정확한 사실은 알 수가 없다.

지금은 컴퓨터시대이다. 컴퓨터는 특히 정확한 숫자를 생명으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정보통신인프라가 아무리 훌륭하다고 해도 국민들의 숫자개념이 희박해서는 정보화사회에서의 선진국이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숫자개념을 확립하기 위한 범국민적인 캠페인이라도 벌여야 할 것 같다. <04.8.31>


    2004.09.01

서울칼럼니스트모임
[칼럼니스트]를 평가해 주십시오.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