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892 칼럼니스트 2003년 12월 4일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손님 칼럼 | 의견함 | 배달신청/해지 | columnist.org |

이라크서 잃을 소중한 것

    이라크에서 테러공격을 받아 희생된 곽경해씨와 김만수씨의 부인과 딸들이 통곡하는 모습 위에 한 이라크 여성의 모습이 겹쳐 보인다.수아드 알카림.지난 여름 이라크 전쟁을 증언하기 위해 한국에 왔던 40대 여성이다.

    당시 그녀는 이라크의 참상을 이야기하는 대신 희망과 사랑을 이야기해 그녀의 증언을 들으러 갔던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학교들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그동안 전쟁으로 치안,교통,전기,수도시설 등이 엉망이지만,복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고 학생들은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이라크 사람들은 고통을 당하고 있지만 굉장히 강합니다.어떤 역경이 닥치더라도 극복할 것입니다.지금의 고통은 예측 불가능하고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참혹합니다.그러나 우리는 일상에서 사랑의 대화,평화의 말을 해야 합니다.”이런 식이었다.그녀가 우리에게 부탁한 것은 “구호물자보다는 사랑을 담은 기도를 보내달라.”는 것이었다.그래서 계간 여성지 이프 여름호는 그녀의 한국 여행을 ‘평화투어’로 소개했다.

    이라크에서 피살된 곽경해씨와 김만수씨도 희망을 찾아서,그리고 가족에 대한 사랑을 품고 떠났다.40여년동안 전국의 공사현장을 돌아다니며 일했다는 60대의 곽씨는 “국내에 일자리가 없던 차에 외국에서 일을 하게 돼 그나마 운이 좋은 것 같다.”며 가족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이라크로 갔다.40대의 김만수씨는 올해 수능시험을 치른 쌍둥이 두 딸을 대학에 보내야 한다며 떠났다.그는 떠나기 전 딸의 담임선생님에게 전화를 걸어 진학 상담을 했을 만큼 자상한 아버지였다.

    이런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가족들의 슬픔을 무슨 말로 위로할 수 있겠는가.남편이 타고 가다가 테러공격을 받은 자동차의 모습을 비추는 텔레비전 화면을 연신 쓰다듬으며 통곡하는 아내와 “가지 말라고 좀더 말렸더라면…”하고 회한의 눈물을 떨구는 자식들을 누가 달랠 수 있겠는가.

    보통사람들에게 전쟁은 악일 뿐이다.한국에서도 이라크에서도.전쟁을 통해 우리가 잃게되는 것 중에서 가장 큰 손실은 사람이다.수아드가 자신의 절절한 체험으로 이야기하듯이 “부서진 건물과 다리는 복구하면 되지만 잃어버린 아들과 남편,아내와 딸은 되찾을 수 없다.”

    곽경해씨와 김만수씨의 죽음으로 이라크 전쟁은 결국 우리 안방까지 들어왔다.그러나 한국군 추가 파병을 둘러싼 논의는 여전히 공허한 느낌이다.전쟁의 직접 피해자와 상관없이 전쟁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국회 이라크 조사단은 현지 치안사정이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는 진단 아래 ‘독자적인 혼성부대’파병을 제안했고 노무현 대통령은 어제 조사단과 조찬을 함께하며 조사결과를 들었다.이 자리에서 노 대통령은 이라크 파병동의안을 지체없이 추진할 것이며 이를 위해 4당 대표를 서둘러 만나겠다고 밝혔다.정부는 이달중 이라크 추가파병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 핵문제와 한·미 동맹 관계,9·11 이후 세계질서와 국익 등을 고려해 이라크 파병문제를 풀어가야 한다지만 전쟁에서 잃을 가장 소중한 것에 거의 눈길도 주지 않은 채 이루어지는 파병이 무슨 결과를 가져올지 생각하면 아뜩하다.김만수씨의 딸 영진양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글은 가장 소중한 것을 잃은 서민의 마음을 보여준다.“저희 아빠는 대한민국 국민입니다.…정부나 대통령께서는 언론에서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이렇게 말하시는데 정말로 속마음은 어떠신지…저희 아빠나 곽경해씨에게 정말로 깊은 관심이 있는지 싶네요.”

    40평생에 세번의 전쟁(이란-이라크전,걸프전,미국의 이라크침공)을 치러 강한 심장을 갖고 있다고 자처한 수아드의 증언이 아름답긴 하지만 우리 어머니와 딸,아버지와 아들들이 그처럼 긴 고통 속으로 들어가도록 내 몰듯 해서야 될까.이라크 추가파병은 서둘러 결정할 일이 아니다.

    - 대한매일 2003.12.04

임 영 숙
대한매일 주필
http://columnist.org/ysi

서울칼럼니스트모임
[칼럼니스트]를 평가해 주십시오.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