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니스트 2003년 8월 14일 No. 832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손님 칼럼 | 의견함 | 배달신청/해지 | columnist.org |

"기자들이 두렵다"
인터넷 신문을 읽다 보면 제도권 언론에 대한 극도의 불신과 맞닥뜨리게 된다.한 인터넷 신문의 기사에 달린 댓글 제목만 보아도 그 불신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다.“기자놈들 모두 ××시켜야 돼.”“개박 내 버려라.”“저질 언론과 기자들을”…감정이 여과없이 드러나는 익명의 댓글이라지만 제도권 언론 종사자로서는 참담한 느낌이 든다.

사실 기자들에 대한 가장 충격적인 비판은 지난해 한 선배 기자로부터 받았다.국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했던 그 선배는 한국여기자클럽이 발행한 무크지 ‘여기자’에 이렇게 썼다.“기자들이 두렵다.이해가 엇갈리는 두 당사자가 있을 경우 한쪽의 주장만을,그것도 정치적인 의도가 깔린 국회의원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기사화하는 기자라면 앞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을 다치게 할 것인가.”

그는 기자직을 떠나 취재원의 신분으로 바라 본 신문과 기자에 대해 환멸에 가까운 소감을 피력했다.“신문사를 떠난 지 불과 4년인데,나는 요즈음 지난 30여년간 기자생활을 했다는 자신이 그동안 얼마나 신문에 관해 몰랐던가를 절감한다.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그리고 진실보도,책임 있는 보도와 관련하여 언론은 지금 중대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생각한다.정치가 바뀌고,언론이 바뀌지 않는 한 우리의 미래는 기대할 것이 없다는 절절한 위기감이 증인의 한 사람으로 국회 청문회에 출석한 후의 나의 소감임을 밝힌다.”

30여년간 기자생활을 했던 사람이 “기자들이 두렵다.”며 불신을 표명하는데 취재원이 되어 본 다른 사람들은 어떠할까 생각하니 모골이 송연해졌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언론이 그려내는 현실과 진짜 현실 사이의 괴리를 많은 취재원들이 느꼈을 법하다.정치적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사안이 아니라 할지라도 그런 괴리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어린이들이 장난으로 던진 돌이 개구리에게는 생명의 문제’라는 이솝 우화까지 들먹인 선배의 글에서 기자들 자신도 미처 깨닫지 못하는 ‘언론의 거대 권력화’에 대한 경계를 읽는다.그런 점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참여정부 인사들이 언론에 대해 갖고 있는 부정적 생각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참여정부의 언론대응 방식은 수긍할 수가 없다.지나친 성급함으로 ‘언론개혁’의 당위성을 인정하는 사람들까지 고개를 흔들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엊그제 5개 언론사를 상대로 낸 거액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이나 SBS ‘몰카 테이프’ 압수 수색 등도 그렇다.손해 배상 청구소송은 언론보도를 신중하고 책임있게 유도하기 위한 ‘징벌적 손해보상제도’를 도입하고자 한 것이겠지만 언론중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소송을 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중재위 제소나 소송의 남발은 모든 언론을 적으로 만드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도 있다.‘몰카 테이프’와 관련해 SBS를 일방적으로 두둔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이들마저 검찰의 압수 수색 영장 청구와 집행이 성급하다고 지적하는 마당이다.

결국 달을 가리키고자 하면서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에만 시선이 집중되도록 해 언론개혁의 실종을 자초하고 있는 것이다.아무리 원칙이 옳다 하더라도 그 원칙을 집행하는 과정에 문제가 생기면 원칙은 빛이 바래게 된다.

국민의 정부가 대선승리의 기세를 몰아 초기에 언론개혁을 하지 못한 것이 문제라는 시각도 있었지만 언론개혁은 그렇게 ‘쇠뿔도 단김에 빼랬다.’는 식으로 될 일이 아니다.언론매체의 소유집중으로 여론의 독과점이 문제됐을 때 언론 개혁을 위해 구성된 영국의 왕립위원회나,언론 자유와 책임에 대한 조사를 목적으로 구성된 미국의 허친스 위원회도 1∼3년에 걸친 연구 끝에 보고서를 내놓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영국과 미국의 언론은 신뢰받는 언론으로 거듭 태어날 수 있었다.언론은 끊임없이 거듭 태어나야 한다는 점에서 참여정부와 언론의 ‘건강한 긴장관계’는 성공해야 할 과제이다.

- 대한매일 2003.08.14

임 영 숙
대한매일 주필
http://columnist.org/ysi

서울칼럼니스트모임
[칼럼니스트]를 평가해 주십시오.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