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니스트 2003년 2월 1일 No. 592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손님 칼럼 | 의견함 | 구독신청/해지 | columnist.org |
■ 시 : 세월 낚기

수묵의 어둠 헤치고
꽃 보다 먼저 눈뜨는 물안개
눈썹 끝에 걸린
이 세상 슬픔을 적시며
곰실곰실 피어오른다

강물 속으로
강물이 흐르듯
허리 굽은 세월은
산 그림자에 기대어
수초처럼 일렁이다

팽팽한 긴장을 비웃듯
낚시 끝에 걸리는
뼈만 앙상한 수초들

그리운 것들은 
촘촘한 날들을 휘돌아
느린 걸음으로 오듯
입질은 늘 먼 곳으로부터 온다

은 비늘로 빛나는
은빛 꿈은
팽팽하게 포물선을 그리며
긴 기다림 끝에 입질을 한다.

                <'국방저널' 2월호> (2003.02)
    
         이규섭
          시인·칼럼니스트
          전 국민일보 논설위원 

http://columnist.org
[칼럼니스트]를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