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니스트 2002년 10월 31일 No. 536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OLUMNIST 1999.09.19 창간
| 딴 글 보기 | 손님 칼럼 | 의견함 | 구독신청/해지 | columnist.org |

엄마를 팔아 취직한 딸


직장생활을 오래 하면서 딸을 키운 한 어머니의 이야기다.대학 졸업을 앞두고 유명 패션업체에 이력서를 낸 딸이 서류전형에서 탈락했다.딸은 곧장 그 회사로 찾아가 면접을 요청하고 회사 임원들을 설득해 취직이 됐다.그러나 어머니는 딸의 취직이 대견스러운 한편 착잡했다.딸이 엄마를 팔아 취직했기 때문이다.

딸이 서류 전형에서 탈락한 이유는 회사가 요구하는 노동강도를 참아내지 못할 것으로 분류된 탓이었다.그 회사는 서울의 대표적인 부자동네로 꼽히는 압구정동이 주소지인 지원자는 뽑지 않는다는 내부 원칙을 갖고 있는데 주소지가 압구정동과 다를바 없는 외국인 아파트로 오인된 것이다.딸이 졸업한 대학의 선배들이 그 회사에 입사했다가 너무 빨리 사표를 던지고 나간것도 불리하게 작용했다.어머니와 아무 상의 없이 이력서에 붙인 사진은 옷차림이 적절치 않은 것이어서 그 회사의 선입견에 부채질을 했다.

딸은 참을성 없는 부잣집 딸이 아님을 강조하면서 어머니가 직업을 갖고 있기 때문에 직장생활이 어떠한 것인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그리고 어머니가 바쁘기 때문에 모든 일을 혼자 처리해야 했다고 말했다.새벽 4시에 일어 나야 했던 고등학교 3학년 시절에도 어머니가 깨워주지 않아 자명종에 의지해 일어났고 스스로 아침밥을 차려 먹고 도시락을 챙겨 갔다고 말했다.심지어 김장도 담갔다고 말했다.

면접을 하던 임원은 김장 까지 담갔다는 말에 웃음을 터트렸다.딸은 취직이 됐지만 그대신 어머니는 졸지에 고약한 ‘팥쥐엄마’가 돼 버린 것이다.사실에 근거하긴 했어도 과장된 이야기로 딸이 엄마를 팔아 취직 했다고 어머니는 주장한다.

그러나 직장생활 경험이 있는 여성들은 이 이야기에 대부분 고개를 끄덕인다.그 딸을 이해하고 얼핏 엉뚱해 보이는 그 회사의 채용 기준이 우리 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딸을 면접한 회사 임원도 여성이었다니 그 역시 자식을 키우는 엄마로서 자신의 가장 취약한 부분인 아킬레스건을 딸이 건드렸기 때문에 채용을 결정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취업 시즌이다.세계경제의 침체 전망과 함께 취업 한파가 불어 대학 졸업반 학생들과 취업 재수생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노동부 조사에 따르면 국내 기업체 절반 이상이 4·4분기에 직원 채용계획이 없다 한다.고학력 여성 취업문제가 심각한 터에 올해 대학을 졸업하는 여성들의 취업은 바늘 귀를 뚫는 전쟁이 될 듯 싶다.

이제는 여성들에게도 평생직장을 넘어 평생직업을 갖는다는 개념이 자리 잡아 가고 있다.그러나 아직도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취업에 제한을 받는 것이 현실이다.게다가 딸이 취업한 회사처럼 화려한 외양만 보고 부잣집 딸들이 몰려 갔다가 직장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쉽사리 사표를 던져 후배들의 앞길을 가로 막는 경우도 없지 않다.

이래 저래 취업을 하고자 하는 여성들은 마음을 더욱 다잡아야 할 것이다.과장되게 말해 엄마를 팔아서라도 직장을 잡는 적극성이 없다면 취업의 좁은 문을 뚫기 어려운 세상이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성공할 수 없다.어제 아침 한 언론에 소개된 만국우편연합(UPU) 인력담당관 이원자씨(46)의 이야기는 취업시즌에 자신의 진로를 생각하며 고민하는 여성은 물론 남성들에게도 좋은 이정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되새겨 볼 만 하다.그는 고등학교 졸업학력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해 스위스에 있는 국제기구의 전문직 관리로 성공했다.이씨는 직장에 다니면서 야간대학을 마치고 9급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공무원 생활이 몸에 밸 즈음 ‘너무 빨리 현실에 안주하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에서 다시 불어 공부를 시작했다.새벽 학원에서의 불어 공부는 프랑스 유학으로 연결되고 유학 후 4년만에 그가 꿈꾸었던 국제기구에서 일하게 된 것이다.그는 말한다.“꿈을 갖는게 가장 중요합니다.”

- 대한매일 <임영숙 칼럼> 2002.10.31

임 영 숙
http://columnist.org/ysi
대한매일 미디어연구소장

서울칼럼니스트모임

c o l u m n i s t @ c o l u m n i s t . o r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