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2월 14일 칼럼니스트 COLUMNIST No.214
1999.09.19 창간 서울칼럼니스트모임 (Seoul Columnists Society) 주4~5회 발행
http://columnist.org
*지난호 보기 *누구나 칼럼 *의견함
방사선 쬔 식품

‘방사선’하면 흔히 무시무시한 연상부터 하게 된다.섬광과 버섯 구름,방사능 낙진….그래서 먹을거리에 방사선을 쬔다는 말을 들으면 께름칙하다.사실 방사선을 쬔다고 해서 식품에 방사능 물질이 남는 것은 아니다.그렇더라도 그 식품을 먹으면 혹시 나중에 나쁜 영향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걱정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방사선 조사(照射) 허용 식품 19개 품목에 18개 품목을 추가하겠다고 12일 발표하자 소비자 단체들은 안전성이 완전히 밝혀질 때까지 더 늘리지 말라고 반대하고 나섰다.

감자 정도나 싹트는 것을 막으려 방사선 처리를 하는 줄 알다가 열아홉 가지나 이미 허용되고 있다는 것을 처음 알고 놀란 사람들도 적지 않을 듯하다.기존 허용 식품 가운데는 감자,양파,마늘,버섯,그리고 식품 제조용 건조채소가 포함돼 있고 인삼 제품도 들어 있다.된장,고추장,간장 등의 가루, 말린 식육과 어패류의 가루도 방사선을 쬘 수 있는 품목이다. 모르는 사이에 우리는 방사선 쬔 식품을 어지간히 먹어 온 셈이다.

한 쪽에서는 안전하다 하고 다른 한 쪽에서는 위험할지도 모른다 하니 소비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지 갈피 잡기 어렵다. 외국의 예를 봐도 헷갈린다.방사선 조사 허용 품목은 미국이 55개로 가장 많다.영국이 그 다음으로 47개다.두 나라 모두 쌀과 밀을 포함시키고 있다.프랑스도 41개로 많은 편이다. 그런데 핀란드는 단 두개고 일본은 감자 한 품목뿐이다.일부 선진국은 아직도 이렇게 신중하다.

방사선을 식품에 쬐는 것은 살균과 살충 효과가 있고 변질이 잘 안돼 오래 저장할 수 있다는 이점 때문이다.방사선 쬔 식품이 오히려 안전하다는 주장까지 있다.우리 식품의약품안전청뿐만 아니라 세계보건기구,식량농업기구,미국 농무부 같은 기관들과 수많은 학자들이 안전하다고 하는 것을 보면 믿고 먹어도 될 것 같다.

그렇지만,정 믿지 못하겠다거나 내키지 않는다는 사람들에게는 먹지 않을 수 있는 자유를 주어야 옳다. 방사선 쬔 식품에는 잘 보이도록 표시하게 돼 있다.이것을 꼭 지키게 해서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품목 늘리기도 좀더 신중하게 점차적으로 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
박강문

대한매일 논설위원
대한매일 2001.02.14
-----
http://columnist.org 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