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1월 18일 칼럼니스트 COLUMNIST No.201
1999.09.19 창간 서울칼럼니스트모임 (Seoul Columnists Society) 주4~5회 발행
http://columnist.org
*지난호 보기 *누구나 칼럼 *의견함
항복한 아내

한 여성단체가 현모양처를 기리는 의미에서 제정한 신사임당상을 받은 여성작가가 말했다.“남편의 하수구가 되고자 한다”고.사회생활을 하는 남편이 밖에서 겪는 여러가지 스트레스를 받아주고 풀어주는 아내가 좋은 아내라는 뜻이었다. 그 작가를 인터뷰한 젊은 여기자는 황당했다.그러나 그 작가의 수필에서 같은 발언을 읽은 한 남자 기자는 3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 지금도 그 구절을 감동적으로 기억한다.

이 기묘한 간극(間隙)이 지금 미국에도 존재하는 모양이다.한 여성 작가가 ‘항복한 아내’라는 책을 내 놓아 화제가 되고 있다고 외신이 전한다.“아내가 항복하면 가정이 행복하다”는 메시지를 담은 이 책이 신년초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가 되고 시사주간지 타임을 비롯한 각종 유력언론의 서평란에 올랐다는 것이다.

이 책은 남편에게 지는 것이 행복에 이르는 길이라고 가르친다. 즉 “아내가 남편과 논쟁을 벌이기보다 오히려 자리를 피하거나 사과하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다”면서 “남편을 통제하거나 비난하지 말고 남편이 동의하지 않으면 더 이상 이의를 제기하지 말고 남편이 원하는 일을 하라”는 등의 주장을 담고 있다.

로러 도일(33)이라는 이름의 저자는 자칭 극렬한 페미니스트였으나 11살 연상인 남편과의 결혼생활을 바탕으로 이 책을 쓰게 됐다고 한다.결혼 초 철저한 남녀평등을 주장하다가 ‘바가지 긁는 아내’가 됐고 결혼생활은 파경으로 치달았다.그러나 페미니스트 여전사 (女戰士)에서 아내로 변신하자 남편과의 관계가 개선됐고 행복이 찾아 왔다는 것이다.

많은 남편들이 이 기사를 아내에게 읽혔을 것이다.“자신의 전근대적인 선택을 남에게도 강요하는 유해하고 퇴행적인 책”이라는 비판과 “가정의 참 의미를 성찰한 훌륭한 책”이라는 상찬이 엇갈리는 이 책이 멀지 않아 국내에서도 번역 출간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책을 아내에게 읽히고자 하는 남편들이나,이문열씨의 반페미니즘적 소설 ‘선택’처럼 이 책을 불쾌하게 여기는 여성들이나 모두 생각해 보아야 할 점이 있다.“행복한 결혼생활을 위해서는 남편을 친구이자 어른으로 대하고 남편의 선택과 생각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이 구절에서 ‘남편’이 ‘아내’로 바뀔 수도 있어야 행복한 결혼생활이 보장되지 않을까.져주는 것이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지도 남편과 아내 모두 알아 두어야 할 점이다.

----
任英淑 대한매일 논설위원실장
대한매일 2001.01.18
----
http://columnist.org서울칼럼니스트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