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1월 16일 칼럼니스트 COLUMNIST No.200
1999.09.19 창간 서울칼럼니스트모임 (Seoul Columnists Society) 주4~5회 발행
http://columnist.org
*지난호 보기 *누구나 칼럼 *의견함
눈 치우기

고려 때 문인 이규보(李奎報)는 눈 온 날 친구를 찾아 갔으나 출타중이었다.그가 남긴 시는 눈처럼 깨끗하다.“눈빛이 종이보다 희길래 / 말채찍을 들어서 내 이름을 써 두었네.// 바람이여 이 눈바닥 휩쓸지 말고/ 주인이 돌아오기를 기다려 주게.”(허경진 옮김).현대의 시인 이성교(李姓敎)는 “눈 온 날의 저녁은/ 공연히 가슴이 설렌다./ 아무 집에라도 들어가/ 무엇을 마구 얘기하고 싶다.”고 읊는다.눈 내린 날의 정서는 고금이 다르지 않다.

눈이 어찌 시인들만의 것이라 하겠는가.눈 오는 날 전화 통화량이 느는 것은 누군가 만나고 싶어지거나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지는 사람이 많아져서일 것이다.

그런데 요즘처럼 세상이 복잡해진 뒤에 내리는 눈은 서정의 대상만으로 끝나지 않는다.여기저기 찻길이 막히고 온실(溫室)이 무너지는 난리가 나는 바람에,풍성하게 내린 눈은 설화(雪禍)라는 이름의 재앙이 되었다.큰길은 염화칼슘이나 모래를 뿌려대 차들이 그럭저럭 다니는데 보도는 반들반들 미끄러운 곳이 많다.미끄러져 다친 사람들이 허다해 정형외과의원의 수입이 좋아졌다.제 집 앞길의 눈조차 치우지 않는 인심을 탓하는 소리가 높아졌다.이럴 때 나오게 마련인 것은 “외국에서는…”하는 소리다.

우리라고 제 집 앞 눈쓸기 미덕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딴 나라 사람들이야 벌금 무서워 눈을 치웠겠지만,우리는 옛날에 그게 없어도 눈을 잘들 치웠다.아침 일찍 눈을 치우러 나가 보면 이웃 누군가가 이미 우리 집 앞까지 쓸어 놓았다.고마우면서도 겸연쩍어 다음 기회에는 더 일찍 나가 되갚는다.

한국민의 이런 이타심(利他心)이 아주 없어졌다고 낙담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오랫동안 눈다운 눈이 없다보니 눈 치울 빗자루나 가래가 없는 집이 대부분이다.더구나 아파트 생활을 하다보면 그런 것들을 집 안에 두고 살게 되지 않는다.그렇지만,아침저녁으로 미끄러운 길을 걸을 때마다 “다음에는…”하고 벼르는 사람들이 꽤 있을 것이다.벌써 망치를 들고 나와 길의 얼음판을 깨고 있는 사람들 모습을 더러 볼 수 있다.

이번 겨울의 교훈을 생각하는 사람이 많을 테니까,다음 겨울에는 눈 치우는 이웃이 틀림없이 많아질 것이다.

-----
박강문

대한매일 논설위원
대한매일 2001.01.16
-----

http://columnist.org 서울칼럼니스트모임

[칼럼니스트]를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많은 분에게 추천하실 수도 있습니다.


Email 구독 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