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1월 6일 칼럼니스트 COLUMNIST No.196
1999.09.19 창간 서울칼럼니스트모임 (Seoul Columnists Society) 주4~5회 발행
http://columnist.org
*지난호 보기 *누구나 칼럼 *의견함
이 사람 정문술

우리나라에서 부자치고 칭찬받는 부자는 아주 적다.변칙으로 엄청나게 돈을 불려 자식한테 물려 주고 세금은 적게 내는 데 이골이 난 사람들이 많다.이들은 도덕적으로 경멸받을 수밖에 없다.국민적 불행이자 국가적 손실이다.정직성을 나라안 사람이 믿지 않는데 나라밖 사람이 신뢰할 까닭이 없다.

나는 장사꾼이지 자선사업가는 아니라고 어느 기업인은 말한다.사회가 그들에게 기대하는 것은 자선사업이 아니라 제대로 된 기업인 노릇이다.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아들에게 자식이라는 이유로 경영권을 쥐어 주는 것은 현대적 기업인이 할 일이 아니다.세금을 낼 만큼 내는 것은 국민의 의무다.

한국 경제인을 대표하는 자리에 있던 한 기업인은 벌여놓은 기업들을 망쳐놓고 해외로 빠져나가 산천경개 좋은 데서 바둑을 즐기고 있다. 그는 좌절과 고통을 노동자들에게 미루고 국민 모두에게 짐을 지웠다. 기업은 망해도 기업인은 망하지 않는다는 것이 거듭거듭 진리처럼 입증됐다.망해가는 기업에서 거액을 빼내 감춘 임원들이 많다는 사실이 며칠 전에 밝혀졌는데도 놀라는 사람이 없다.

풍토가 이렇듯 사막처럼 황량한지라,최근 한 기업인의 행동이 오아시스의 샘물 소리처럼 상쾌하다.미래산업 사장 정문술(鄭文述)씨가 은퇴하면서 경영권을 자식에게 물려 주지 않은 것이다.육십객으로서 성공적인 벤처기업인이라는 것부터가 남다르게 보인다.흔히 벤처기업가라면 단시일에 떼돈을 벌거나 객기 부리다 쇠고랑 차는 약관(弱冠)의 명민한 사람들이 연상되기 때문일 것이다.

정 사장은 자식들에게 큰 유산이 될 경영권을 포기하기 전에 꽤 망설였지만 마지막까지 원칙을 지키려 노력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그는 주식도 자식에게 물려 주지 않겠다고 했다.나이와 상관없는 젊은 벤처 정신으로 업계 안팎의 화제인물이 돼 온 그의 마지막 벤처가 멋있다.

지난 여름 회사가 망하자 전재산 100억엔을 내놓고 빈털터리가 된 일본 기업인 쓰쓰미 세이지, 4억 달러 재산을 대학과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트레일러에서 살다 지난 연말 세상을 뜬 미국 기업인 존 홀링스워스 2세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었다.이런 감동이 딴 나라 이야기에서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으면 한다.

-----
박강문

대한매일 논설위원
2001.01.06
-----

http://columnist.org 서울칼럼니스트모임

[칼럼니스트]를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많은 분에게 추천하실 수도 있습니다.


Email 구독 해지